웨딩
진정성 있는 인재 양성을 위해
청담 작은차이 헤어 김현일 대표
2018. 1st “결국 좋은 기술을 공유해야 함께 성장할 수 있어요”

 

청담동 뷰티살롱 ‘작은차이’의 김현일 대표를 만난 것은 3월의 아침이었다. 김현일 대표는 헤어 시술을 받는 고객에게 불편한 곳은 없는지 끊임없이 묻고, 아이스커피에 들어있던 얼음이 녹았다며 다시 새 커피를 내려 가져다 주는 사람이었다. 그는 고객에게 시술이 들어갈 때마다 어떤 시술인지, 머리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고객의 눈높이에서 설명했다. 길지 않은 대화에도 그가 배려심 깊은 사람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헤어 아티스트로 입문하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때 세계적인 헤어 디자이너 비달사순이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그때 TV로 보면서 미용을 꿈꾸게 되었고요. 미용을 하고 싶다는 마음이 간절해 2002년 영국으로 가 2003년 비달사순 디플로마 코스에 입학하며 미용에 정식으로 입문하게 되었습니다. 그 후 아베다, 토니앤가이 등 여러 코스를 밟고 아카데미에서 강사로 활동하다 보니 지금까지 왔습니다.”



2018 S/S 헤어 트렌드는 무엇인가요?

“여성은 하프 업스타일, 일명 반묶음이 다양한 스타일로 나올 것입니다. 그리고 헤어 커트는 단발 레이어드컷이 전반적인 트렌드입니다. 남성은 세련미를 더한 울프컷으로 남성적인 면과 트렌디한 멋을 동시에 보여주는 것이 유행할 거예요. 좀 더 무난한 스타일에서 찾아 보면, 단조로운 라인의 소프트투블럭이 계속 유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고객의 스타일링을 할 때 중점을 두는 부분은 무엇인가요?

“고객이 본인의 헤어를 스타일링 할 때의 습관을 고려합니다. 헤어디자이너가 아무리 멋지게 스타일링을 해 드려도 결국 집에서 셀프 스타일링을 했을 때 원하는 대로 나오는 것이 중요하니까요.”



맞아요. 집에서 혼자 하면 미용실에서 받은 거랑 다르더라고요. 웨딩 고객의 스타일링을 할 때는 어떤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웨딩 헤어는 기본적으로 깔끔한 스타일링에 신경 쓰기 때문에 특히 두상을 보완하고 단점을 커버하는 것이 중요하며 촬영 시 얼굴이 작아 보일 수 있게 하는 점을 중점적으로 신경 씁니다.”


그럴 땐 주로 어떤 제품을 사용하세요?

“여성 헤어에는 헤어에센스를 사용하여 머릿결을 촉촉하게 만드는 데 신경 쓰고, 가벼운 헤어스프레이를 사용하여 스타일링하고요. 남성헤어에는 매트왁스와 강력 고정 헤어스프레이를 주로 사용합니다.”


일하면서 가장 보람을 느낄 때는 언제인가요?

“고객의 피드백을 받을 때죠. 특히 머리를 하고 가신 후 온라인상으로 메신저나, 덧글을 보내주실 때 더 뿌듯하더라고요. 정말 마음에 드니까 집에 가셔서도 만족스럽다는 연락을 주시는 거잖아요. 기술자는 고객의 만족이 강할 때 엔돌핀이 돌거든요.”



본인의 결혼식이라면 어떤 헤어 스타일링을 하고 싶은지 궁금해요.

“저는 이마를 드러내는 것이 어울리기 때문에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리젠트 스타일(머리를 뒤로 넘기는 스타일)에 너무 매끈해 보이지 않고 약간 헝클어진 매쉬 스타일링을 하고 싶습니다. 그냥 만드는 머리 같지만 엄청나게 손이 많이 가는 스타일이에요. 하하”

 

 

 

미래 계획에 대해 묻자 김현일 대표는 사뭇 진지한 표정이 됐다. 헤어디자이너들이 프로페셔널한 교육을 받을 수 있게 하는 것이 개인적인 바람이며, 좋은 기술을 공유하는 것이 결국 미용 시장을 함께 성장시킬 것이라고 답했다.

“현재 청담동뿐만 아니라 모든 곳의 헤어살롱은 과도기를 거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희는 교육프로그램을 상당히 강화시켰어요. 2년 경력의 헤어 스태프부터 100회 커트교육을 진행하고, 경력 상관없이 헤어 컬러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지금은 헤어살롱을 탄탄하게 만들 프랜차이즈를 계획하고 있는데요. 진정성 있는 인재양성은 일을 하는 데 있어 원동력이 되기 때문에 앞으로 성장 가능한 대형 헤어살롱을 만들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계획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천하여 현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Editor: 매거진H
Photographer: 더블유브릿지

※ 본 컨텐츠를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카페 등에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기사를 재편집하여 올릴경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